이성해 국토부 대광위원장, "한-아세안 스마트 모빌리티 협력" 강조

곽혜인 기자 승인 2022.10.20 15:48 의견 0
'제13차 한-아세안 교통장관회의'에서 발언 중인 이성해 위원장 /국토교통부 제공

[인베스트 뉴스 곽혜인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이성해 위원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3차 한-아세안 교통장관회의'에 한국측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지난 200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선언을 계기로 출범한 한-아세안 교통장관회의는 정부간 협력과 함께 우리 기업의 아세안 진출을 확대하는 장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양측의 협력사업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인적·물적 교통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올해 회의의 공동의장을 맡은 이성해 위원장은 개회식에서 "팬데믹 이후 급변하는 교통환경에서 새로운 모빌리티 산업변화에 주목하고 미래 핵심성장동력으로 중요성이 커지는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한-아세안 상생연대 협력"의 역할과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플랫폼 서비스 등 새로운 모빌리티 혁신정책을 공유하고 지원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협력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글로벌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고자 아세안 장관들과 협력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로 의견을 함께했다. 이 위원장은 한국정부와 아세안 간의 전략적·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강조하며 "이번 교통장관회의가 아세안과 한국의 파트너십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해외건설 중점 협력 국가로 우리 기업이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건설사업에 참여한 바 있으며 자카르타 경전철(LRT) 2·3단계 사업 및 도시철도(MRT) 사업, 발리 경전철(LRT) 사업 등에 높은 관심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