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트레드링스, 시리즈B 투자 유치... '누적 투자 118억 원 달성'

곽혜인 기자 승인 2022.11.17 13:56 | 최종 수정 2022.11.17 13:57 의견 0
인포그래픽 = 곽혜인 기자

[인베스트 뉴스 곽혜인 기자] 지난 15일 국내 종합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가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하이투자파트너스, 에이벤처스, 캐피탈원, BNK벤처투자가 참여했으며 인라이트벤처스,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지앤텍벤처투자 등 7개 기관이 신규 투자사로 나섰다. 이번 라운드를 포함해 트레드링스의 누적 투자금은 총 118억 원이다.

트레드링스는 자체 개발한 '수출입 물류 B2B SaaS 솔루션'은 국내 수출입 물류 빅데이터와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2015년부터 월 2억 건 수준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으며 현재 삼성전자로지텍, LG화학, 이랜드, 현대두산인프라코어, LS Nikko 동제련 등 국내 기업을 중심으로 도입이 이뤄지고 있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수출입 물류 솔루션은 산업 특성상 비정형 데이터(unstructured)를 확보하고 분석해야 하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은 영역으로 꼽힌다"라며 "회사는 이러한 시장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완성도 높은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이번 투자 유치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자평했다.

트레드링스 제공

최근 2년간 글로벌 물류대란으로 온라인을 통한 수출입 진행이 활성화되고 물류시장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면서 트레드링스의 2022년 상반기 기준 서비스 이용 기업은 3만 개, 월간 활성 사용자는 35만 명을 넘어서며 전년 대비 4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아울러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수출입 물류 시장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가 붙은 가운데, 트레드링스의 물류 솔루션은 향후 긍정적인 성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트레드링스는 내년 초 수출입 협업 클라우드 솔루션 ZimGo(짐고)와 수출입 화물의 이동 및 딜레이 예측 커버리지를 내륙에 적용한 ‘ShipGo Plus(쉽고 플러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트레드링스는 이번 라운드를 통해 확보한 투자 자금을 서비스 확장 및 고도화, 신규 서비스 론칭 등 시장 영향력 강화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개발·기획·디자인·영업·마케팅 등 전 직군에 걸쳐 대규모 인재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박민규 대표는 "이번 신규 투자 유치가 흥행할 수 있었던 이유는 신규 진입이 어려운 수출입 물류 솔루션 시장에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완성도 있는 서비스로 후발주자들과의 완벽한 격차를 만든 트레드링스의 가능성을 인정받았기에 가능했다"라며 "대대적인 조직 스케일업을 통해 더 많은 인재를 영입하고 기술·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