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재건 - 모듈러 주택] 정부, 우크라이나 재건에 모듈러 시설 지원

최미래 기자 승인 2022.11.17 17:27 의견 0
인포그래픽 = 최미래 기자

[인베스트 뉴스 최미래 기자] 정부가 우크라이나 피해 복구 및 전후 재건을 위해 모듈러 시설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대형 건설사들은 우크라이나 구호 시설물로 모듈러 건축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속한 제작과 설치가 가능한 데다 이동이 용이해 지원 효용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당장 필요한 학교, 구호 주택, 병원 등을 모듈러 건축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듈러 건축의 장점을 살리면 지역 이동이나 용도 전환 등 지속적인 순환 활용이 가능해 실효성도 크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우크라이나 정부는 한국에 주택 건설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세르기 타루타 우크라이나 의원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러시아 침공으로 마리우폴 시내 주택 1만 2000가구가 전소되고 기반 시설의 95%가 파괴됐다. 이 때문에 전후 새로운 도시 건설이 절실하다"라며 한국 정부와 기업들이 그간 전후 복구와 신도시 개발 경험을 살려 새로운 표준으로 마리우폴 재건을 담당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리나 베레슈크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임시점령지역 재통합 장관도 "모듈러(조립식) 주택으로 마을을 지어야 한다"라며 "관련 기술을 보유한 한국이 도움을 줬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모듈러 공법의 경쟁력이 부각되면서 국내 모듈러 건축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457억 원 규모였던 국내 모듈러 건축 시장은 2030년 최대 2조 2200억 원 규모 15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