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지스타 2022 개막... 크래프톤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 호평

최미래 기자 승인 2022.11.18 18:06 의견 0
지스타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인베스트 뉴스 최미래 기자] 국제 최대 게임전시회 G-STAR 2022(지스타 2022)가 17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올해 지스타 2022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것으로, 역대 최대 관람객이 몰렸던 지난 2019년 24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올해 18회째를 맞이한 지스타 2022는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한 게임 전시회로 오는 20일까지 나흘간 개최된다. 전 세계 43개국 987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총 부스는 2947개 규모로 지난해 지스타 2021 대비 2배 이상 확대됐다.

지스타 2022에는 넥슨, 넷마블, 위메이드, 크래프톤 등 국내 대표 게임사들이 참가해 주요 신작들을 선보였다. 넥슨은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 등 주요 신작을 체험할 수 있는 560여 대의 시연대를 마련했고, 넷마블은 100부스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아스달 연대기 등 출시 예정 신작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위메이드는 나이트 크로우, 레전드 오브 이미르 등의 신작을 공개했다.

특히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크래프톤은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공개해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오는 12월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지스타는 무엇보다도 안전을 최우선하고 있으며 안전계획에 허점이 없는지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점검을 진행해왔다"라며 "실제 행사기간 동안 참관객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신작 게임과 새로운 콘텐츠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