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임상시험 데이터 관리 스타트업 '제이앤피메디', 시리즈A 투자 유치

곽혜인 기자 승인 2022.11.23 10:37 | 최종 수정 2022.11.23 10:38 의견 0
인포그래픽 = 곽혜인 기자

[인베스트 뉴스 곽혜인 기자] 의료 데이터 관리 스타트업 제이앤피메디는 14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 1월 진행된 20억 원 규모의 시드 라운드에 이어 약 10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제이앤피메디의 누적 투자 금액은 160억 원을 달성했다.

이번 펀딩은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Temasek)의 성장 투자 전문 자회사인 파빌리온캐피탈이 리드했으며 제이앤피메디의 초기 투자부터 함께해 온 카카오벤처스, 뮤렉스파트너스, 아주IB투자, 젠티움파트너스가 후속 투자사로 나섰다.

2020년 7월 설립된 제이앤피메디는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IT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의료영역에 적용 가능한 임상시험 데이터 관리 플랫폼 ‘메이븐 클리니컬 클라우드’를 개발했다. 해당 플랫폼은 임상시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의료 데이터를 수집, 모니터링, 분석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제약·바이오·디지털 치료제·의료기기 등 분산형 임상시험(DCT)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제이앤피메디는 플랫폼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인프라와 내부 연구개발(R&D) 조직을 대폭 강화하고,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의 기술 고도화를 통해 임상시장에 글로벌 표준을 제시하겠다는 목표다.

김세진 뮤렉스파트너스 수석 심사역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비대면 방식의 분산형 임상시험이 글로벌 의료보건 업계에 핵심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라며 "디지털 임상시험 시장 확대를 위해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해 나가고 있는 제이앤피메디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권호 제이앤피메디 대표는 "그동안 임상시험 과정의 디지털화를 위해 기술적, 서비스적 기반을 다져왔다"라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가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