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팩토리] 윤 대통령,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에 "전기차 기가팩토리 한국에 건설해달라"

최미래 기자 승인 2022.11.24 16:50 의견 0
대통령실 제공

[인베스트 뉴스 최미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테슬라·스페이스X社의 일론 머스크 CEO(최고경영자)와 전기차의 한국 투자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3일 머스크 CEO와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당초 이들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 참석을 계기로 대면할 예정이었으나, 머스크 CEO의 출장 취소로 화상 면담으로 변경·진행됐다.

면담에서 윤 대통령은 "전기차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테슬라와 세계 최초의 궤도 발사체 재활용 등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혁신적인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라며 "이를 주도해 온 머스크 CEO의 노고에 대해 치하하고 앞으로도 성공적인 혁신을 이뤄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 수준의 자동차 산업 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한 뒤, 테슬라의 전기차 기가팩토리를 한국에 건설해달라고 요청했다. 테슬라는 향후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 건설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머스크 CEO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라며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 투자 의지도 표명했다. 한국 기업들과의 공급망 협력을 대폭 확대해 2023년에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부품 구매금액이 약 100억 달러(약 13조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