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재건] 국토부-우크라이나 의회, 우크라 재건복구 협력 방안 논의...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

최미래 기자 승인 2022.11.25 15:31 의견 0
이원재 제1차관과 우크라이나 의회 제1부의장 면담 /국토부 제공

[인베스트 뉴스 최미래 기자] 정부가 우크라이나와 재건복구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재건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정부는 과거 재건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업계 및 공기업 간 협조체계를 구축해 선도적으로 참여하겠다는 계획이다.

24일 이원재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우크라이나 의회 제1부의장 올렉산드르 코르니옌코등 의원 등 4명을 만나 우크라이나 재건복구 협력 방안에 대해 긴밀히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차관은 "한-우크라이나 수교가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인데 러시아 침공으로 전후 복구계획을 논의하는 것이 가슴 아프다"라며 "조속히 우크라이나의 평화가 찾아오길 바라며,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계속적 인도적 지원과 함께 전후 추진될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코르니옌코 제1부의장은 한국 정부에 △국토종합계획 △주거 △물류시스템 △인프라(도로, 철도, 항공 등) △법·제도 등의 분야에서의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국가재건위원회 실무그룹에 재건 분야별 한국 전문가 참여가 절실하다"라며 "장기적으로 국토종합계획, 주거 안정, 물류시스템 운영, 인프라 구축 등 법·제도 및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한국의 경험과 정보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 차관은 "현재 우리 정부는 재건과 관련된 우크라이나의 인프라 분야별 전문가 회의에 적극 참여 중"이라며 "한국의 성공적인 제도·시스템 정보,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적극적 협력 하겠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