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석 칼럼] 스타트업 투자시장의 변화와 투자 프로그램 차별화 전략

이강석 경영학 박사 승인 2022.09.21 14:10 | 최종 수정 2022.10.18 11:04 의견 0

지난 10년간 국내 투자시장은 바이오와 모바일 산업의 급성장과 함께 호황기를 맞이했다. 정부의 벤처 지원 정책과 시장 유동성이 맞물려 VC(벤처캐피탈)로 자금이 몰리며, 지난해 상반기 벤처 투자 실적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 기간 이뤄진 벤처 투자 규모는 무려 3조원대를 돌파했다.

한국은 중소기업청 산하 창업진흥원에서 법적으로 VC와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 벤처투자조합, 개인투자조합 그리고 개인들 가운데 전문개인투자자, 흥히 전문엔젤이라는 이름으로 부르는 자격을 등록제로 운영하고 있다. 무분별한 투자자 범람과 투자자 보호 및 세제혜택을 투자자들에게 부여하기 위해 자격을 구분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투자 프로그램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한국엔젤투자협회의 '엔젤투자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벤처투자마트'를 통해 엔젤에게 소개될 기회를 얻는 방법과 해당 사이트 내 엔젤클럽 또는 개인투자조합 리스트를 통해 확인하는 방법도 있다.

창업진흥원의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창업기획자 등록 현황을 통해 액셀러레이터 리스트를 통해 지역과 투자 분야를 확인할 수 있다. 많은 액셀러레이터들이 정부 프로그램 사업의 운영위탁사로 활동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접촉할 기회가 많다. 액셀러레이터 사업의 가장 유명한 TIPS 프로그램의 경우 선정되면 2년 동안 최대 5억 원까지의 R&D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분 보호 창지는 물론 R&D 성공 시 지원금의 10%만 부처에 돌려주면 되기 때문에 스타트업의 선호도가 높다.

한국에서 벤처캐피탈이 펀드를 결성할 수 있도록 정부의 재원을 활용하여 모태펀드를 구성하고 민간 벤처캐피탈이 이 자금을 기초로 민간의 자본을 합쳐서 벤처펀드를 만들어 지원해 주는 '한국벤처투자 사이트' 내 '모태펀드 출자펀드 찾기' 메뉴를 통해 각 목적별 펀드가 구성돼 있다. 운영사가 어디인지 목록을 확인할 수 있는데 현재 운용 중인 펀드만 691개에 23조 9,876억 원에 달하며 이를 통해 투자 받은 기업은 7,804개이며 23조 1,227억 원이 투자됐다.

이 외에도 정부가 정책적으로 모태펀드를 만들었다면 금융권에서 펀드 출자를 공지하고 벤처캐피탈과 각종 금융사들이 펀드를 받아 민간 자본을 매칭해서 투자 펀드를 결성하는 구조의 펀드 출자용 펀드(Fund of fund)인 '한국성장금융 운영펀드'가 있다. 한국성장금융이 운영하는 펀드는 사회투자펀드, 정책형뉴딜펀드, 핀테크혁신펀드 등 규모가 크고 정책과 금융 분야의 이해관계로 만들어진 펀드가 많다.

저작권자 ⓒ인베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